‚T‚¿‚á‚ñ‚Ë‚é šƒXƒ}ƒz”Łš ¡ŒfŽ¦”‚ɖ߂遡 ‘S•” 1- ÅV50  

¡ ‚±‚̃XƒŒƒbƒh‚͉ߋŽƒƒO‘qŒÉ‚ÉŠi”[‚³‚ê‚Ä‚¢‚Ü‚·

yAKB48z“‡è—y‰ž‰‡ƒXƒŒš116y‚Ï‚é‚éz

283 F–¼–³‚µ‚³‚ñ—ŽÀ‹µ‚Í‹ÖŽ~‚Å‚·F2012/10/13(“y) 22:22:28.18 ID:QV/Jy9Hh0
OSEN=이혜린 기자]거북이의 지이가 지난12일 불거진 전멤버 임선영의
폭행 피해 주장에 대해 "가슴에 손을 얹고
거짓 하나 없다고 말할 수 있는 거냐"며 의문을 표했다.

그는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같은 글을 올리며
"터틀맨 오빠 장례식장에 와서 니가 했던 말들.
'언니 그땐 내가 미안했어.
나도 어렸어 더 잘해주지 못해 미안했다.' 서로 끌어안고 울었다.
기억 안나는 거니? 입은 나도 있단다.
이런 불명예를 안겨줄 수 있는 거니?"라고 물었다.
그는 또 "강제탈퇴는 아니지.
우리의 마지막을 기억할텐데?
장례식장에서도 다시 한번 얘기 했잖아.
왜 그랬니. 이슈를 만들고 싶었어? 축하한다.
어느 정도는 성공한 거 같구나.
뭔가를 밟고 일어서는 건 도리가 아니야.
딛고 일어나야 하는거지. 이미 돌아가신 오빠,
활동도 안하고 있는 나.. 밟아서 뭐하려고"라고 덧붙였다.

이어 "'사계'를.
이런노래는 취향이 아니라며 부르기 싫다고
하기 싫다고 하던 네 모습을 너무나 잘 알고있는데 다시 일어서려
'사계'를 불렀더구나.
누구에게나 양면성은 존재하지.
이해할 수 있다. 하지만 이런식으론 니가
성공하더라도 마음 한 구석이 편하진 않을꺼라 믿는다.
거북이를 하면서 힘들었는지.
아니면 거북이팀에서 나가고나서 우리가
잘되는 걸 보는게 힘들었는지 다시
한번 생각해 보길 바란다"고 글을 맺었다.


279 KB
read.cgi/neet4pink/1210430871/111" target="_blank">>>111ƒŠ[ƒ}ƒ“@>>112ƒ‰ƒEƒ“ƒW

y‚ísz >113Ž„‚̃jƒ…[ƒX

yƒAƒ‹ƒtƒ@ƒxƒbƒgz >>116Jr@>>117CC‚³‚­‚ç@>>118AA’·•Ò

‚à‚¤‚킯‚í‚©‚ß >$>>602ušƒXƒ}ƒz”Łš ŒfŽ¦”Â‚É–ß‚é ‘S•” ‘O100 ŽŸ100 ÅV50

read.cgi ver 05.04.02 2018/11/22 Walang Kapalit š
FOX š DSO(Dynamic Shared Object)